영양소 보충 식품 패키지 6종, 최대 12개월까지 지원

순천시, 임산부 영유아 영양플러스사업 빈혈개선 효과 커

순천시는 영양위험 요인이 있는 임산부와 영유아를 대상으로 체계적인 영양상담과 교육을 통해 식생활에 필요한 보충 식품을 제공해 97.5%의 빈혈 개선 효과를 보였다고 24일 밝혔다.

영양플러스사업 대상은 순천시에 거주하며 만 6세(72개월까지) 임산부 및 영유아로 빈혈, 저신장, 저체중 등 영양평가를 하며 이 중에서 1개 이상 영양위험요인이 있으며 소득수준이 건강보험 기준 중위소득 80% 이하인 가구가 해당된다.

선정된 대상자는 대상 구분 및 특성에 따라 식품을 6가지 패키지로 구성해 매월 2회 감자, 당근, 우유, 달걀 등을 택배로 받아 볼 수 있다.

또, 스스로 균형 잡힌 식사를 할 수 있도록 개별 영양상담과 가정방문, 온라인 교육, 집합교육 등 다양한 방법으로 매월 1회 이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.

임신부로 참여한 한 시민은 “임신하고 나서 무엇을 먹어야 하나 걱정했는데 보건소에서 영양사가 체계적인 영양교육도 시켜주고 식생활에 필요한 균형적인 영양식품도 가정에 택배로 배달해 주어 저뿐만 아니라 태아의 건강까지 챙길 수 있어 너무 기쁘다.”고 말했다.

내년 영양플러스사업에 참여해 영양 보충식품 패키지 제공 서비스를 받고 싶다면 언제든지 보건소(061-749-6927)로 문의하면 된다.

순천시 보건소 관계자는 “행복한 미래를 설계하는 임산부, 영유아의 건강증진을 위해 앞으로도 개인별 맞춤형 영양플러스 서비스를 제공헤 사업의 효과를 한층 더 높여나가겠다.”고 말했다.

저작권자 © 장애인문화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